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1.3℃
  • 맑음백령도 2.5℃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1.3℃
  • 맑음인천 1.2℃
  • 맑음대전 1.4℃
  • 흐림대구 4.3℃
  • 구름많음울산 3.3℃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5.2℃
  • 흐림고창 1.7℃
  • 흐림제주 6.5℃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3.4℃
  • 구름많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윤석열 대통령, 합창으로 따뜻한 설 인사를 전해

- 대통령, 대통령실 합창단 '따뜻한 손'과 참모들과 함께 합창 -
- '사랑이 필요한 거죠'노래로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 전달 -

 

【우리일보 이승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대통령실 합창단 ‘따뜻한 손’과 함께 대국민 설 메시지를 노래로 전했습니다. 이번 영상은 노래를 통한 문화의 에너지로 국민들에게 사랑의 온기를 전하고자 준비됐으며, 대통령과 합창단뿐만 아니라 대통령실 직원들의 자녀들과 참모들도 함께 참여했다.

 

영상에서 대통령은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 노래를 합창단과 함께 부르며 국정 운영의 비전인 ‘따뜻한 정부’를 국민들께 직접 전했다.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는 지난해 제78회 경찰의 날 기념식(10.18)에서 경찰과 어린이 합창단이 함께 부른 가수 변진섭의 노래로, 대통령은 “노래 가사처럼 따뜻한 손을 내미는 것이 국가의 본질적인 역할”이라고 이를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이번 합창에서 대통령은 ‘앞서가는 사람들과 뒤에서 오는 사람들 모두 다 우리들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 파트를 솔로로 직접 불렀습니다. 대통령은 이어서 “사랑이 필요한 설 명절입니다. 새해, 저와 저희 대통령실 직원 모두,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한 분 한 분의 삶을 따뜻하게 살피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며 국민들께 새해 인사를 전했다.

 

 

이번 설 영상은 지난 2월 4일 대통령실 1층 정현관에서 2시간에 걸쳐 촬영됐다. 대통령은 합창단원들에게 “재미있죠?”라고 농담을 건네며 활기차고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촬영에 임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은 녹화 현장에서 즉석으로 비서실장, 정책실장, 수석들의 영상 참여를 독려해 최초 계획을 넘어서 참모까지 함께하는 따뜻한 영상이 만들어지게 됐다.

 

이관섭 비서실장이 단장을 맡고 있는 ‘따뜻한 손’은 지난해 11월에 대통령실 비서실, 안보실, 경호처 직원들로 구성됐다. ‘따뜻한 손’은 23년도 대통령실 종무식에서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 등의 노래로 첫 공연을 한 바 있으며 앞으로 따뜻한 손길이 필요한 곳을 찾아 대외적인 활동도 개시할 계획이다.

 

한편, 합창단의 명칭인 ‘따뜻한 손’은 국가의 도움이 필요한 국민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내밀자는 뜻에서 대통령이 직접 이름 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