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31.4℃
  • 구름조금백령도 24.3℃
  • 구름많음강릉 25.9℃
  • 맑음서울 32.9℃
  • 연무인천 29.5℃
  • 소나기대전 28.4℃
  • 흐림대구 29.5℃
  • 흐림울산 26.4℃
  • 구름많음광주 28.8℃
  • 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9.9℃
  • 흐림제주 27.4℃
  • 구름많음강화 28.9℃
  • 구름많음보은 29.7℃
  • 구름많음금산 30.0℃
  • 흐림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9.2℃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사하을 당협 방문한 김기현 "1차 투표에서 확실히 힘 실어 줘야 당내 분란 사라져”

 

【정치 - 이명신 기자】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후보는 전당대회 투표 첫날인 3월4일도 지역 당원들을 만나 당심을 듣고 압도적 지지를 위한 표밭 다지기에 전력을 쏟았다. 

 

김 후보는 오전에 경북 김천 당협 당원연수에 참석하여 경북지역 민심을 들어본 뒤 곧장 부산으로 이동, 사하들 당협에서 진행되는 당원연수에 참석해 당원들과 인사를 나누었다. 

 

사하을 당협에서 김기현 후보는 조경태 전 당대표 후보와 따뜻하게 인사를 나눈 후 “조경태 의원을 볼 때마다 기적의 주인공이라 생각한다”면서 “눈앞의 불이익을 다 감수하고 원칙과 소신을 지키기 위해 자신이 가야 할 길을 걸어가며 성공신화를 만들어 낸 주인공이라 생각한다”고 높이 평가하며 김-조 연대의 돈독함을 과시했다. 

 

이어 김 후보는 “이번 전당대회는 근본적으로 내년 총선을 이기고, 윤석열 정부를 성공한 정부로 만들어 내고 이어지는 지방선거, 대선에서 보수당이 계속 대한민국을 책임지고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기반을 만들 수 있는 대표를 뽑아야 한다”면서 “그러려면 당내 분란이 없어야 하고, 내부 총질하면 안 되고, 당을 안정되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두 번째로 민생을 잘 챙기는 유능한 여당이 돼야 한다”고 말하며 “야당은 말로 정치하지만 여당은 성과를 내어야 국민들이 찍어준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성과를 내려면 정책 주도권을 당이 가져야 한다. 정부에 정책 주도권을 맡겨 놓으면 민생과 국민들에 둔감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하고 “이러한 정책 역량을 만들려면 당 대표가 그러한 역량이 되어야 한다. 제가 울산시장 시절 직무수행평가 6번 중에 5번을 1등 했다”고 설명하며 검증된 역량 있는 후보임을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어서 “억지 가짜뉴스에 울화통이 터졌지만 당내 선거라 다 참았다” 고 소회를 말하며 “공격했다고 앙심 품고 개인적인 서운함 가지지 않고 당내 통합 잘 이루어 낼 것이다. 그러려면 당원 여러분들이 압도적 지지를 보내 주셔야 가능하다. 1차에서 안 끝나고 결선 가면 내편네편 또 갈라질 수 있다. 1차에 확실하게 힘 실어 주셔야 당내 분란이 사라진다”고 강조하며 압도적인 승리는 대통합의 필수 요소임을 설명했다. 

 

끝으로 김 후보는 “김-조 연대 통해 사하 발전 앞당기고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들겠다”고 당원들에게 약속하며 당원 연수를 마쳤다. 

 

사하을 방문 이후 기자들의 ‘전당대회 소감, 소회와 당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란 질문에 대해 “전당대회 진행 과정에서 당내 후보끼리 과도한 비방과 가짜뉴스, 흠집내기가 너무 심했다는 것에 대한 반성이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의 연대와 포용, 탕평을 통해 원팀으로 나가야 한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당대표가 된다면 당의 대통합을 이룰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