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6.8℃
  • 백령도 -4.4℃
  • 맑음강릉 -0.4℃
  • 구름조금서울 -4.8℃
  • 맑음인천 -5.1℃
  • 맑음대전 -3.5℃
  • 흐림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0.1℃
  • 구름많음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2.1℃
  • 구름많음고창 -2.4℃
  • 구름많음제주 5.4℃
  • 흐림강화 -5.5℃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1.9℃
  • 구름많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81세면 돌아가실 나이" 고령 노동자 지칭...한민수 시의원 막말 논란

- 한 의원 노인을 보호하기 위한 취지의 발언었다.

 

인천시의원이 학교에서 근무하는 고령의 노동자에 대해 '돌아가실 나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인천시의회 등에 따르면 국민의힘 한민수(63) 시의원은 지난 21일 인천시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학교에서 근무하는 81세 노동자를 언급하면서 "70세 정도면 이해하겠지만 81세면 돌아가실 나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된 한 의원의 발언은 인천지역 학교에서 시설물 청소원 등으로 일하는 노동자와 관련한 질의 과정에서 나왔다. 한 의원은  "81세면 경로당도 받지 않는데 이런 분이 청소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교장 선생님 짐이나 되니 이런 분들을 정리해서 (교장이) 일할 수 있게 하는 게 맞지 않느냐"고 했다. 이어 "이런 분이 일하다가 돌아가시면 큰일 난다"면서 "정리해야 하지 않느냐"고 재차 발언했다.

 

이에 한 의원은 인천시의회 사무처를 통해 "연세 많은 분이 학교에서 근무하는 것과 관련한 민원이 제기돼서 자료를 요청했다"며 "80세가 넘은 분이 8명이나 돼서 관련 질문을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 의원은 "학교에서 고령자분들이 청소하는 게 위험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어서 했던 발언인데 과했다고는 생각한다"며 "노인을 비하하는 게 아니라 보호하려는 취지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