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백령도 22.9℃
  • 흐림강릉 26.9℃
  • 서울 28.3℃
  • 인천 25.2℃
  • 천둥번개대전 25.5℃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5.6℃
  • 흐림광주 25.8℃
  • 부산 23.4℃
  • 흐림고창 27.4℃
  • 흐림제주 32.7℃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배준영 의원, 강화 3000번 버스 대책 현장설명회 개최

 

【우리일보 노연숙 기자】 | 배준영 의원(국민의힘, 인천 중구·강화·옹진군)은 10일 오전, 강화터미널에서 강화 3000번 버스(이하 "3000번") 대책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

 

3000번은 강화와 서울을 잇는 유일한 직행 버스다. 그러나 최근 배차가 크게 지연되며 주민 불편이 가중됐다.

 

이번 설명회는 이에 대한 인천시의 대처 방안을 알리고 주민 의견을 듣기 위해 열렸다. 현장에는 100여 명의주민과 배준영 국회의원, 관계 공무원, 인천시·강화군의회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인천시 버스정책과장은 주민에 사과를 표명하며 "우선 김포시 구간 정류소를 대폭 줄여 운행시간을 단축하고 향후 김포 한강로를 이용하는 급행화 노선을 신설하겠다"라고 말했다.

 

3000번 문제의 시작은 작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해 5월, 법제처가 김포시 소관인 3000번의 기점을 타 지자체(강화군)에 두는 것이 위법하다는 유권해석을 내놨다. 그대로라면 3000번은 강화군에서 운행이 불가능했다.

 

그러나 배준영 의원은 상황을 중재해 김포시 3000번 23대 중 8대를 인천시로 이관하게 했다. 당시 인천시는 차량 대수가 줄었어도 김포 구간 정류장을 줄여 실질적으로 주민 불편이 없게 하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그러나 이후 인천시는 김포시와의 협상에서 난항을 겪었다. 관련법에 따르면 버스 노선을 조정하기 위한 지자체 간의 협의 기간은 15일이다. 그러나 인천시는 단 3일 만에 일방적으로 사업 계획 변경 인가를 냈다. 

 

이후 김포시는 물론 경기도까지 인천시의 절차 위반을 문제 삼아 변경 인가 취소를 요청했다. 결국 3000번은 종전과 정류장은 동일한데 차량 대수만 줄게 됐다. 기존 17분 간격이던 버스 배차 간격은 2배 가까이 늘었다.

 

현장을 찾은 한 강화군민은 "3000번은 강화에서 서울로 가는 유일한 교통수단인데 배차가 너무 지연돼 불편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며 "행정이 생활의 질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가야지 오히려 역행해서 되겠느냐"라고 성토했다.

 

배 의원은 "3000번을 둘러싸고 법적인 문제, 지자체 간의 협의 문제 등 여러 장애물이 있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이 투입됐다" 면서도 "하지만 이는 관계 공무원들의 입장이고, 주민 입장에서는 멀쩡했던 버스가 갑자기 엉망으로 운영되기 시작한 것" 이라고 말했다.

 

이어 배 의원은 "인천시가 지금이라도 대책을 내놔 다행이지만 약속한 급행화 노선 신설과 차량 추가 증차 등을 꼭 이행해 주민들이 이전과 같이 서울을 오갈 수 있게 해달라"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