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흐림동두천 23.6℃
  • 백령도 19.7℃
  • 구름조금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4.9℃
  • 흐림인천 22.8℃
  • 구름많음대전 25.8℃
  • 맑음대구 27.8℃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3.7℃
  • 흐림제주 25.0℃
  • 흐림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5.9℃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북한 GPS교란,서해5도 어민 생계 위협 손놓고 있는 정부 지자체 대책마련 호소

-연평‧대청 등 서해5도 230여 척 어민들, 계속된 북한 GPS 교란 행위...어업 손실 하루 6~700만원
-정부 지자체 대책마련 시급...先 보상 촉구

 

【우리일보 이진희 기자】 | 최근 잇따른 북한의 서해상 GPS(위성항법시스템) 교란으로 서해5도 어민들이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는 가운데, 어업 중단으로 인한 어업 손실에 先보상과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1일 오전 10시경 서해5도인 옹진군 대연평도 인근에 북한 소행으로 보여지고 있는 GPS 교란으로 어민들이 어업을 중단하는 상태가 빚어졌다.

 

GPS는 위성에서 보내는 신호를 수신해 사용자의 현재 위치와 어민들이 어망을 찾는 시스템으로 활용하고 있다. 항공기나 선박, 자동차 등의 내비게이션 장치에 주로 쓰이고 있으며 스마트폰 위치정보도 GPS를 활용하고 있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이날 연평 어민들이 꽃게철 마지막 끝물인 6월 연평 어업 종사 어민들은 평소와 같이 연평 앞바다에서 꽃게를 잡고 있었다. 오전 10시경 어로탐지기가 작동을 멈쳤으며, 어선의 방향이 북방한계선(NLL)쪽으로 향하고 있었다고 한다.

 

어민 이 모씨는 현재는 날씨가 맑아 시야 확보가 되 상황이라 돌아올 수 있지만 안개가 끼었다면 NLL을 넘어 북한으로 넘어갈 확률이 많다고 말해 해양경찰청이 어업금지 조치가 필요할때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군 당국과 인천해양경찰서 등은 어민들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 됐으며, 평상시에 준한 어민 보호에만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해경 한 관계자는 “지난 1일 서해5도서 전역에 북측에서 GPS 전파 교란이 있었으며, 이같은 전파 교란 행위는 지난 29일부터 지속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인천해경은 “연평 지역에 대한 어민 보호에는 평상시와 같이 경계근무에 나서고 있으나, 어민들의 어업 중단에 대한 어떠한 조치는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서해5도서 어민들은“최근 빈번하게 발생하는 북한의 GPS 교환 행위는 어업에 종사하는 어민의 생명과 생업이 함께 걸려있어 생업 재앙 수준”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같은 교란 행위가 있을 경우 정부가 나서지 않으면 어민의 생계는 막막하다”라고 호소했다.

 

옹진군의회 이의명 의장은  “연평에 30여척의 꽃게 잡이 어선이 조업하고 있는데 제철 맞은 꽃게잡이에 나서지 못하면 어업 손실이 하루 6~700만원이다”라며, “인천시와 옹진군은 어민 생계 지원에 적극 나서고, 특히 수협은 어민들을 위해서 선 보상 후 조치에 나서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지난 31일 북측의 GPS 교란과 관련,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여 GPS(위성항법시스템) 혼선 재난 발생시 국민 행동 강령을 지난달 31일 발표했으며, 서해5도서 소형선박은 가능한 출항을 자제하고 출항 중인 선박은 가능한 한 빨리 귀항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