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1.7℃
  • 맑음백령도 2.1℃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0.8℃
  • 맑음인천 1.0℃
  • 맑음대전 0.8℃
  • 흐림대구 4.0℃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4.4℃
  • 맑음고창 1.1℃
  • 흐림제주 6.3℃
  • 맑음강화 -1.3℃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3.2℃
  • 흐림경주시 4.0℃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국립인천대 공공의과대 설립방안 연구 결과 발표 및 토론회 개최

 

【우리일보 문소라 기자】 | 인천대가 오는 15일 오후 2시 인천시의회 본관 302호 의원총회의실에서 인천대 공공의과대학 설립방안 연구 결과 및 토론회를 개최한다,"라고 밝혔다. 


인천대학교 공공의대설립추진팀과 지역동행플랫폼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인천대 박종태 총장과 이인재 대외협력부총장, 김동원 대외협력처장을 비롯해 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황규철 회장을 비롯한 시민단체들과 공공의료 강화와 인천대공공의대 설립 시민협의회 구성 단체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 이번 용역을 주도한 인천연구원 이용갑 선임연구원이 ‘국립인천대 공공의과대 설립방안’에 대한 용역결과를 발표한다. 이어 이인재 인천대 대외협력부총장이 좌장으로 한 토론회에서는 김송원 인천 경실련 사무처장, 김윤 서울대 의과대 교수, 송기민 한양대학교 의과대학원 교수, 김동원 인천대학교 대외협력처장이 토론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최근 정부의 의대 입학 정원 2천명 증원이 비수도권에 국한되어 ‘인천패싱’ 우려가 제기되면서 인천지역 정치권의 의대정원 확대 및 인천대 의대 신설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토론회에서 어떤 내용들이 논의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동안 "공공의료 강화와 인천대 공공의대 설립 범시민협의회"가 인천이 의사 수, 공공병원, 치료 가능 사망률 높은 최악의 의료취약지역임을 근거로 기자회견, 국회토론회, 성명서 발표, 궐기대회 등을 통해 의료취약지인 인천의 공공의료 강화를 위해 인천대 공공의대 신설, 공공의료 강화 등 인천지역의 의료환경 개선을 위해 정부와 지역사회에 지속적으로 알려왔다. 

 

한편 지난해 4월 12일 출범한 범시민협의회는 지금까지 112개 시민단체와 기업‧단체 및 기관이 참여하고 있으며, 국립인천대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해 20만 2천여 시민의 서명을 받았다,"라고 밝혔다.